우리는 영어 듣기 시간에 이상한 주문을 받는다.  [들리는 핵심 단어를 받아 적으라는 것], 핵심단어는 다 듣고, 주제파악이 되어야 핵심인줄 아는 것인데, 즉 다들어야 무슨 말인지 이해야 되는 것인데, 그 중에 몇단어만 추려서 들으라는 엄청난 고급 듣기를 강요 받는다.  그리고 듣기 수업이 끝나면 의례히 부분 빈칸 dictation을 진행한다.  이 두개가 맞물려 우리는 전체 문장을 듣는 능력을 서서히 상실해 간다.

 

 왜 빈칸만 듣게 만들고, 왜 일부 단어만 듣게 만드는가?  그렇기 때문에 전체 문장을 들어도 한 두 단어만 들을 수 밖에 없고, 연음으로 뭉쳐 나오는 단어는 아예 들을 수 없는 상태로, 한마디로 퇴화 되어가는 영어 실력을 만들고 있다.   당신은 한국사람과 대화할때에도 핵심단어만 추려서 듣는가?  계속 딴생각하다가 우연히 들은 한 두 핵심단어로 1분간의 대화의 요지를 잡아내는가?

 

말도 안되는 것을 가르치고, 요구하고 있는데, 아무도 이것이 잘 못되었다 이야기 하지 않는다.

 

 문장 전체를 듣는 훈련을 해야하고, 읽을 때도 문장 하나를 하나의 생각으로 인지하여 한 호흡에 끊임없이 연결하여 읽는 연습을 반복해야 한다.  더이상 단어, 단어를 쪼개서 상대하지 말고, 한문장을 한번에 이해해야 한다.

 

Thank you를 분리해서 이해하는 사람이 있는가?

 

그럼 [난, 널 원해]라는말을 들을 때, 다 분리해서 이해하며 듣는가?  아니면 한 덩어리로, 전체로 이해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