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수정일 ; 2017.7.25


지난 시간 저는 인간판 동물의 왕국과 왜 공부가 재미 없는지에 대해 글을 올렸습니다. 또 공부라는 녀석 때문에 점차 해체되고 있는 가족의 모습을 잠시 언급하였습니다.


2015/08/20 - [교육생각] - 교육 일기 예보 - 인간판 동물의 왕국을 보며...

2017/07/24 - [교육생각] - 교육 일기 예보 - 왜? 도대체 왜, 공부가 재미 없을까?

2017/07/24 - [교육생각] - 교육 일기 예보 - 가족의 해체, 당신의 가족은 안녕하십니까?


뜬금없지만, 많은 프로 운동 선수들이 가정을 갖고 실력이 더 안정되어 가는 모습을 보입니다. 그만큼 자신을 응원해주고, 도와주는 존재가 있다는 것은 무한 경쟁에서 더 유리한 점이 되는데, 우리 교육 현장에서는 불쌍한 우리 아이들이 가족도 뒤로하고 경쟁에 내 몰린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런데 이 경쟁이 보통경쟁이 아니라 걱정입니다. 


룰도 없고, 반칙도 없는 경쟁, 먼저하는 것이 유리하고, 늦게하면 바보게 되어버리는 경쟁, 보통 경쟁이 아닌 미친 경쟁이 매일 교육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희생양들은 모두 학생들입니다.  


1. 사교육과 공교육의 미친 경쟁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 둘의 갈등으로 교육 일기는 항상 천둥과 번개, 폭우가 예상되고, 그 피해는 그 변덕 스런 하늘 아래 살고있는 학생들이 그대로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무한경쟁에서 밀려나면 어떻게 될까요?

경쟁나만 이기면 돼! 체급, 공정함, 그런거 필요 없어!


정답은 수포자, 영포자, 비행 청소년...


 대한민국은 학생들을 데리고 마치 인체 실험(마루타)을 하는 것 같습니다.  언제인가 부터 사교육이 우리나라에서는 강세를 나타내기 시작했고, 사교육에서 모든 것(?)을 배워온 학생들은 학교를 필요한 잠을 자는 쉼터(?) 쯤으로 여기는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학생들이 학교 교육에 관심을 갖지 못한 이유를 학원 탓으로만 돌리는 공교육은 학원에서 배우는 모든 것을 '선행학습'이라 정의하고, 학원 학습을 막기위해 애를 씁니다. 그리고 때로는 학원에서 배운 것은 쓰레기 취급하며 엉뚱한 다른 것을 가르치기도 합니다. 


제가 현장에서 직접 목격한 사례로는 중간고사 기간 아이들에게 시험대비 수업을 하기 위해 열심히 만든 교재를 학교에서 압수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그러더니 그 교재를 분석한 학교에서는 학원 교재의 내용에선 시험 문제를 일절 출제하지 않은 것입니다. 


당연히 제가 근무하던 학원 아이들의 성적이 타학원 아이들의 성적보다 못하게 나와버렸죠.


이건 아이들을 데리고 장난치는 겁니다. 공교육과 사교육이 상생하여 이 땅의 아이들을 더 우수한 인재로 키워내려는 노력은 커녕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지 듯, 어른들의 자존심 싸움에 아이들만 희생되고 있는 것입니다.


이것을 일반화 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1. 학교 수업 내용을 진학을 위해 사교육이 선행 또는 심화 학습을 실시한다.

2. 학원에서 진행한 학습 때문에 공교육은 교육 컨텐츠의 레벨을 올려버리거나 다른 내용을 가르친다.

 

1번항과 2번항이 무한 반복되면서 고등학교로 갈수록 아이들이 공부를 포기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쓸데없이 어려워진 컨텐츠에 기가 막힐 노릇이고, 이 어려워진 컨텐츠 속에 더 안타까운 것은 오로지 암기만이 해법이라는 사실입니다. 실제로 제가 가르친 아이들이 미국이나 캐나다에 유학하고 있는 경우가 있는데, 미국인들이 아시아인들 특히 한국인들을 수학천재라고 부르는 것이 괜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우리는 그들보다 무려 2개 학년 이상 높은 수학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한 발 더 나아가 사교육끼리는 그 경쟁이 더욱 치열합니다. 사교육은 소비자의 선택을 직면하고 있기 때문에 옆의 학원보다 못하면 망하게 되어 있습니다.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독한게 필요하지요. 옆학원에서 초등생들에게 중학 수학을 가르치면 우리는 고등수학을 가르쳐야 합니다.

옆 학원에서 주니어 토익 가르치면 우리는 주니어 토플, 탭스 등 끌어 올수 있는 것은 다 끌어와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옆 학원 보다 훨씬 좋다는 것을 소비자들에게 보여 주어야 합니다. 


아이들이 무슨 잘못이 있길래, 어른들이 만들어놓은 틀에 이렇게 휘둘려야 할까요?


지친다지쳐도대체 언제까지 달려야 할까?


초등생이 토익 만점 나오는 게 그렇게 중요한가요?

초등생이 미적분 하는게 그렇게 사력을 다 할 일인가요?

이 땅의 학생들은 언제까지 달려야하나요?


모두들 공감하시겠지만, 대한 민국의 교육은 참교육으로 바뀌어야 합니다. 아이들이 정말로 배워야 할 것들을 배우고, 삶에서 보람을 찾을수 있는 혜안을 키워주는 교육, 남을 배려하고 도와줄 줄 아는 인성을 키워주는 교육을 해야 합니다. 언제까지나 학대받는 동물처럼 경쟁에 내 몰려서는 안됩니다. 투견들은 주인들을 위해서 싸우기라도 하지만, 우리 학생들은 누구를 위해 싸웁니까?


야 나좋으라고 공부하니, 너 좋으라고 공부하라는 거 아냐!


라고 거짓말 하지 마십시오. 그렇게 열심히 공부한 학생들의 태반이 백수입니다...





우리 모두 참교육을 고민할 때입니다!!


바른 영어교육 컨텐츠를 찾으신다면 좋은 영어 습관 Season2로



공감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흔적을 남기고 가소서!

감사합니다!!!